작성자 김혜숙 기자 0

에너지-문화 예술 접목, 국민 공감 소통 확대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지난18일 지자체·유관기관 협업으로 에너지 창작 콘텐츠 발굴과 확산을 위한 새로운 길을 모색하는 '2022년 에너지 아트센터 출범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날 행사에는 공단 김창섭 이사장, 울산시청 문화관광체육국 김석명 국장, 한국동서발전 조상기 사업부사장, 울산 시민단체 에너지사랑 유제혁 대표 등이 참석했다.


KEA 에너지 아트센터는 친환경 에너지로 열어가는 탄소중립 테마영상과 아트센터 스토리 영상 관람을 통해 2019년 8월 이후 지역 예술가들에게 전시 공간을 제공하고 울산 예술인과 함께 에너지, 문화를 접목한 뮤지컬 제작·확산, 다채로운 교육·문화 프로그램 운영 등 지역 에너지 문화 구심점 역할을 수행한 활동을 살펴봤다.


또 개관 이후 지금까지 이룬 성과를 바탕으로 에너지 문화사업을 울산시와 유관 기관과 함께 협력해 전국으로 확산하는 K 에너지 월드 프로젝트 등 KEA 문화사업 향후 비전과 계획 등을 공유했다.


아울러 이날 에너지 주제를 접목한 문화 예술 콘텐츠로 국민 공감과 참여를  넓혀가기 위해 울산 문화·예술계 대표들을 KEA 에너지 아트센터 문화예술 자문위원으로 새롭게 위촉했다.


김창섭 이사장은 “울산시와 함께 에너지 문화를 공유하고 확산하는 일을 추진력 있게 수행해 가겠다”며 “울산에서 에너지와 문화 예술을 접목한 국민 공감과 소통을 더욱 확대하고 전문가들과 탄소중립 등을 연계한 문화 콘텐츠를 새롭게 발굴·확산하는 등 에너지 문화의 새로운 길을 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