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김혜숙 기자 0
kick-off 회의 및 집단에너지 협의체 개최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이사장 이상훈)은 지난28일 서울 페이토 강남 호텔에서 동절기 대비 집단에너지 시설 안전점검 강화를 위한 ’2022년도 동절기 점검 kick-off 회의 및 집단에너지 협의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이 날 회의에는 박상희 산업부 신산업분산에너지과장, 한영배 한국에너지공단 지역협력이사, 전제구 한국집단에너지협회 상근부회장, 방순자 한국열병합발전협회장을 비롯한 집단에너지사업자 30여명이 참석, 1부 동절기 점검 kick-off 회의와 2부 집단에너지 협의체 순으로 진행됐다.

2부 회의에서는 집단에너지 관련 제도 및 안전관리에 대한 의견수렴을 통해 실효성 높은 안전관리 방안을 논의하고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집단에너지 협의체’를 구성해 2022년도 열수송관 부문 국가안전대진단 점검결과 및 우수사례를 소개하고 사업자 안전관리 강화를 유도하기 위한 최신 열수송관 안전진단기술을 발표했다.

박상희 신산업분산에너지과장은 “집단에너지 열공급시설 노후로 인해 열수송관 파열 등 안전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으므로 안전점검부터 유지보수까지 체계적인 안전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특히 열수요가 급증하는 동절기를 대비해 정부, 유관기관 및 집단에너지사업자와 함께 노력해 안전취약부분을 미리 찾아내고 해결하여 국민의 안전을 유지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배 지역협력이사는 “오늘 자리가 집단에너지 안전관리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며 효율적인 안전관리 신기술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도입하여 국민의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