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홍현정 기자 0

전기사용량 수준 무관, 에공단 등록 후 참여 가능

올해부터 국내에서도 재생에너지 구매가 가능해진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기업 등 전기소비자가 재생에너지 전기를 선택적으로 구매해 사용할 수 있는 한국형 RE100(K-RE100) 제도를 올해부터 본격 도입한다고 최근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해 그린뉴딜 정책간담회를 통해 국내 RE100 이행 지원방안을 발표한 이후 법령 정비, 시스템 구축 등 제도 시행을 위한 기반을 마련해왔다.


국내 기업,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RE100 참여를 위한 홍보 활동 및 설명회 등을 병행한 결과, 국내 기업 최초로 글로벌 RE100 캠페인에 공식 가입한 사례가 나타났다.


올해부터 시행될 K-RE100 제도는 전기사용량 수준과 무관하게 국내에서 재생에너지를 구매하려는 산업용, 일반용 전기소비자라면 에너지공단 등록을 거쳐 참여가 가능하다.


또한 태양광, 풍력, 수력, 해양에너지, 지열에너지, 바이오에너지는 에너지 사용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에너지원이며 녹색 프리미엄제, 제3자 PPA, REC 구매, 자가 발전을 통해 재생에너지 조달이 가능하다.


아울러 직접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참여하는 지분 투자의 경우 해당 발전소와 별도의 제3자 PPA 체결 또는 REC 구매가 필요하다.


재생에너지 100% 사용 선언 없이도 참여할 수 있으나 산업부는 참여자에게 글로벌 RE100 캠페인 기준과 동일한 2050년 100% 재생에너지 사용을 권고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국내 기업의 재생에너지 사용이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로 변화하고 있다"라며 "K-RE100 제도가 국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에너지전환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