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홍현정 기자 0

LNG, 전기, 하이브리드 핵심 기자재 국산화 기술경쟁력 확보

정부가 최근 오는 2030년까지 기존 유류 선박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을 70% 이상 저감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사진)


이를 위해 ▲액화천연가스(LNG),전기,하이브리드 핵심 기자재 기술 국산화 및 고도화 → ▲혼합연료 등 저탄소 선박 기술 → ▲수소,암모니아 등 무탄소 선박 기술로 이어지는 친환경 선박,기자재 기술 개발을 체계적,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정부는 지난달 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제2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및 제7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의 ‘제1차 친환경선박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이에 따르면 현재 상용화된 LNG, 전기, 하이브리드 추진 기술은 핵심 기자재를 국산화하고 고도화해 기술경쟁력을 확보한다.


이후 무탄소 연료 개발을 위한 중간 기술로 기존 연료와 무탄소 연료를 혼합해 사용하는 혼합연료 추진 기술과, 마찰저항 저감‧고효율 추진기 등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는 저탄소 기술을 개발한다.


더불어 수소,암모니아 연료전지 등 핵심 기자재 기술을 통해 무탄소 선박기술을 조기에 확보한다.


이렇게 개발한 친환경기술을 적용해 소형 연안 선박을 건조, 시범 운항한 후 기술성과 경제성이 검증될 경우 대형 선박까지 확산해 최종 사업화로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정부는 LNG,하이브리드 등 상용화된 기술을 우선 적용해 공공부문부터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하고 이를 민간부문으로 확산한다.


노후 관공선 199척은 대체 건조하고, 선령 10년 미만의 189척은 미세먼지 저감장치(DPF)를 설치해 개조하는 등 2030년까지 총 388척의 관공선을 친환경선박으로 전환한다.


민간선박의 경우 내항선박 58척과 외항선박 82척 총 140척에 대해 친환경선박 전환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전체 대상 선박 3542척의 15%에 해당하는 528척을 친환경선박으로 전환함으로써 2030년까지 4조 9000억 원의 매출, 11조원의 생산 유발, 4만여명의 고용을 창출할 것으로 전망되며 조선,해운산업이 밀집한 부산, 전남, 울산, 경남 등의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