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력
한전, 수소·암모니아 사업협력 파트너십 구축 MOU
 

수소·암모니아 발전 기술개발, 국내외 공급망 확보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지난달 28일과 29일 정승일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코그룹(회장 최정우), 롯데케미칼(롯데그룹 화학군 부회장 김교현)과 함께 ‘수소·암모니아 사업협력 파트너십 구축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사진)

한전은 MOU를 체결한 각 기업과 국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수소·암모니아 전 주기 핵심기술 개발 및 사업화, 국내외 수소·암모니아 공급망 확보를 위한 사업개발 및 국내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각사는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생산하는 그린수소와 이산화탄소 포집을 전제로 한 화석연료 기반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국내외 프로젝트 공동 개발과 투자, 수소·암모니아 혼소 기술개발 및 CCUS 기술 고도화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MOU는 대표적인 온실가스 다배출 산업인 전력, 철강, 석유화학 부문에서 한전, 포스코, 롯데케미칼이 국가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는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도출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수소생태계 각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3사가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다면 수소 생산에서 활용에 이르는 전 주기 활성화가 가능해 수소경제와 탄소중립 국가 정책목표 달성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또한 한전은 이번 MOU를 계기로 국내 석탄과 LNG 발전을 대상으로 수소·암모니아 혼소·전소 발전 실증 및 상용화에 더욱 속도를 낼 방침이다.

정승일 사장은 “이번 MOU로 상호 논의를 진전시키고 실제 사업까지 연결해 각사 이익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수소생태계 조성에도 큰 역할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 상호 협력방안을 더 구체화하고 공동 연구 및 사업개발 모델을 발굴,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22-05-03(제375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