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전 >> 전력
정부, 원가연계형 요금제 등 합리적 전기요금 체계개편안 확정
 

연료비 등 원가변동을 반영하여 가격신호 제공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한국전력공사(사장 김종갑)는 2020년 12월 17일 전기요금체계 개편안을 확정하여 발표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번 개편안은 그간 정부가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2019.6월) 등에서 밝혀온 바와 같이 원가변동 요인과 전기요금간의 연계성을 강화하는 한편, 기후·환경 관련 비용을 별도로 분리·고지하여 투명성을 제고하고 그 밖에 주택용 전기요금 및 기타 제도개선 사항도 포함하고 있다.


현행 전기요금 체계는 유가 등 원가 변동분을 적시에 요금에 반영하지 못하고 2013년 이후 조정 없이 운영돼 왔으며 기후변화 관련 비용(신재생 보급, 온실가스 감축 등)도 명확하게 공개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전기요금의 가격신호가 소비자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고 요금조정의 예측가능성이 저하되며 기후·환경비용을 소비자가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등 문제점이 제기돼 왔다.


한전은 2020년 지난16일 同개편안을 반영한 전기공급 약관 변경(안)을 산업부에 제출했으며 지난17일 전기위원회 심의를 거쳐 산업부가 인가를 완료함으로써 개편안이 확정됐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20-12-18(제342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