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에너지 >> 석유
석유公, 이라크 바지안 광구서 원유·천연가스 발견
 

하루 970배럴 원유 및 300만 입방피트 천연가스 산출
 
한국석유공사는 이라크 바지안 광구에서 탐사시추를 통해 원유·가스를 발견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사진)

석유공사 측은 바지안 광구는 이라크 쿠르드 지역 북동부육상의 자그로스 분지에 위치하며 2007년 지분 50.4%를 획득해 운영권자로서 광권을 취득한 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8월까지 탐사시추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를 통해 일산(日産) 최대 970배럴(평균 200배럴) 규모의 원유 및 300만 입방피트(원유환산 570배럴) 가량의 천연가스를 산출했다고 덧붙였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12일 이라크 쿠르드 자치정부의 검증과 승인을 얻어 바지안 광구에 대한 첫 탐사시추를 진행한 결과 일산 최대 970배럴의 원유와 300만 입방피트의 천연가스를 확인했다”며“하반기부터 물리탐사를 추가로 실시, 2011년 하반기 추가 시추를 실시해 발견잠재자원량 규모를 확인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석유공사는 이라크북부 쿠르드 지역에서 쿠쉬타파 등 총 5개의 탐사광구에 참여하고 있다.

 
전력산업신문
작성일자 : 2010-08-23(제94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