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에너지 >> 가스
올해 온실가스 1400만 톤 감축
 
LG전자, 생산단계 10만 톤, 사용단계 1390만 톤 저감
 
LG전자는 올해 온실가스를 생산단계 10만 톤, 사용단계 1390만 톤 등 총 1400만 톤을 감축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이는 지난해 저감한 온실가스 1291만 톤 대비 8% 증가된 수치로 온실가스 감축 목표 및 실적을 발표하기 시작한 2009년부터 누적 3천 만 톤 이상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올해 LG전자가 발표한 감축목표는 서울에 있는 모든 승용차가 부산까지 33번 왕복할 때 배출되는 온실가스 양으로, 2009년 초 발표한 온실가스 감축 중장기 목표(2020년 연간 3000만 톤, 누적 2억 톤)를 앞당겨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LG전자는 제품 제조 시 발생되는 온실가스와 제품 사용 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각각 생산단계와 사용단계로 나눠 감축할 방침이다.

또한 물류단계의 온실가스 감축, 협력회사 온실가스 감축 지원 등 다양한 방법으로 더욱 꼼꼼하게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해 나갈 계획이다.

LG전자는 생산단계에서 공정, 설비, 운영, 에너지시스템 등 4개 분야로 나눠 체계적으로 온실가스 배출을 관리한다. 

LG전자는 지난해 임직원들의 아이디어를 반영한 생산설비의 운영방식 개선을 통해 약 5만 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했으며 올해도 임직원들의 참여를 다양하게 유도하고 이를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LG전자 관계자는 “고효율 저 전력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채용한 제품군을 늘려 사용단계에서 지난해 보다 8% 증가한 1390만 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력산업신문
작성일자 : 2011-03-21(제108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