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eople
한전, 한약재 감별 위한 빅데이터·AI 기술 지원
 

딥러닝 기반 한약재 감별 알고리즘 개발 추진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동신대학교(총장 최일)와 함께 딥러닝 기술 기반 한약재 감별 알고리즘 개발을 위한 데이터분석 기술지원 및 산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지난16일 밝혔다.(사진)


한전은 이번 기술 지원에 2019년 데이터사이언스연구소 설립 이후 축적해 온 전력분야 빅데이터 분석 및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한전과 동신대가 공동 개발을 추진할 '딥러닝 기술 기반 한약재 감별 알고리즘'은 녹용, 당귀, 천궁 등 일반인이 혼동하기 쉬운 한약재 절편 이미지 데이터를 딥러닝 기법으로 분석해 원산지, 종류 등을 감별하는 기술이다.


이번 딥러닝 기술을 이용한 한약재 감별 알고리즘 기술 개발을 통해 누구나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한약재 원산지와 독성식물을 구별할 수 있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한전은 한약재 이미지 빅데이터 분석 및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 기술을 동신대에 지원하고 동신대는 한약재 이미지 데이터 및 원산지 감별 전문지식을 한전에 제공해 알고리즘을 개발한다.


김태용 한전 디지털변환처장은 “이번 협약으로 한전 전력AI 기술이 전통 한의학 발전에 기여하고 향후 다양한 분야에서 한전과 지역사회 협력모델 확산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전은 한국인에 최적화된 얼굴인식 딥러닝 알고리즘을 자체적으로 개발해 변전소 건설현장 출입통제 등 전력사업에 활용하고 있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21-09-24(제361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