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책
성윤모 산업부 장관, 한미 에너지장관회담 개최
 

미래 친환경 에너지 분야 협력 확대방안 논의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성윤모 장관이 지난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니퍼 그란홈 미국 에너지부 장관과 한미 에너지 장관회담을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양국은 이날 교역.투자 확대 등 에너지 분야 상호 호혜적 성과를 공유하고 친환경,저탄소 에너지신산업 육성 등 한미 정책 기조가 동일한 방향이라는 점에서 지속적인 협력 필요성에 동의했다.


또 에너지정책 협력채널 격상, 청정에너지 분야 기술협력 강화 등 한미 양국간 에너지 협력 확대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아울러 미국 주도 기후정상회의와 한국 정부가 준비 중인 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상호 노력해나가기로 협의했다.


성윤모 장관은 한미 양국이 2050년 탄소중립 목표 선언을 계기로 친환경‧저탄소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기술혁신, 신산업 육성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 추진 등 양국간 정책목표와 방향이 일치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양국간 에너지 분야 협력이 석유, 가스 등 전통적인 분야를 넘어 전기차 배터리, 태양광, 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 분야로 확산되고 있으며 이를 가속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양국 장관은 LG와 SK간 이차전지 분쟁의 원만한 마무리를 계기로 양국 정부와 기업간 관련 분야 협력이 보다 확대될 수 있도록 상호 노력해나갈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회담 논의결과를 실질적 성과로 이어나가기 위해 양국 협력채널을 통해 구체적 협력방안을 논의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홍현정 기자
작성일자 : 2021-04-15(제350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