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책
산업부 장관, 전기차용 영구자석 생산 업체 방문
 

공급망 안정성·복원력 제고, 희소금속 발전 준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성윤모 장관이 최근 대구 소재 전기차용 희토류 영구자석 생산 기업인 성림첨단산업을 방문해 희토류 소재·부품기업 및 수요기업과 현장 간담회를 개최, 업계 동향 및 생산 라인 점검과 함께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성림첨단산업은 국내 유일한 전기차 구동모터용 영구자석 생산 업체로 현대자동차 전기차에 들어가는 구동모터 부품을 공급 중이며 중국 현지에 법인에서 자석 금속을 생산하고 국내에서 후처리 및 가공을 거쳐 영구자석 최종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또한 국책 연구과제를 통해 희토류 사용량 저감 기술, 회수·재활용 기술 등 기술개발을 추진해 영구자석 제조에 필요한 중희토 사용량을 70% 이상 저감하는 기술을 확보한 성과를 이뤘다.


이날 간담회 참석자들은 전기차 및 풍력 에너지 생산 증가에 따라 희토류 영구자석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며 국내 안정적인 소재 생산 기반을 통해 공급망 안정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성윤모 장관은 "신산업 성장, 탄소중립 추진에 따른 희소금속 수요 증가가 전망되면서 각국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며 "희소금속 비축, 국제협력, 재활용 3중 안전망을 강화하고 수요·공급기업 간 연대와 협력을 통해 공급망 안정성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산업부는 희소금속 소재 유망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대체·저감·재활용 등 기술개발을 확대하며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강력한 민·관 추진체계를 만들 계획이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21-04-27(제351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