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책
산업부,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 제도 가동
 

집적화단지 준비 가이드라인 마련, 배포 추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지난해 10월 신재생에너지법 시행령 개정으로 시행된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 제도가 지방자치단체 신청을 접수하면서 본격 가동했다고 최근 밝혔다.


집적화단지는 지자체 주도로 입지발굴, 수용성‧환경성 사전 확보 등을 통해 40MW를 초과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을 속도감있게 추진하는 구역으로 지자체가 집적화단지 요건을 갖춰 신청 및 평가하며 선정 시 지자체에 REC 가중치를 최대 0.1의 범위에서 부여한다.


산업부는 집적화단지 제도 시행 후 전북도, 전남도, 경북도 등 다수의 광역‧기초 지자체에서 민관협의회를 운영하고 산업부와 에너지공단 준비과정 지원 등을 통해 집적화단지 신청을 준비해왔다.


또한 여러 지자체 집적화단지 추진사업 가운데 최근 전북도에서 해상풍력 사업을, 전남 신안군 및 경북 안동시에서 태양광 사업을 집적화단지로 신청했다.


산업부는 지자체 집적화단지 신청서를 검토한 후 전담기관인 에너지공단에서 운영하는 평가위원단 평가를 거쳐 신재생에너지 정책심의회에서 심의할 계획이며 평가‧심의를 만족한 사업은 연내에 집적화단지로 지정될 예정이다.


아울러 산업부는 지자체가 집적화단지를 준비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집적화단지 가이드라인을 마련‧배포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가이드라인을 지자체에 배포하고 지자체 집적화단지 추진을 지원하고 집적화단지 제도 운영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보완‧개선할 예정"이며 "9월 중 집적화단지 고시 개정을 통해 가이드라인의 민관협의회 구성‧운영 사항 등 주요 내용을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홍현정 기자
작성일자 : 2021-09-02(제359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