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책
산업부, 공동주택 정전사고 예방 방안 발표
 

전기안전관리 강화방안 마련, 제도개선 추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최근 공동주택 정전사고 급증에 따라 사고발생 원인 등을 분석해 변압기 용량산정 기준을 마련하는 등 정전사고 예방을 위한 전기안전관리 강화방안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올해 1월~8월 집계한 전기재해 통계에 따르면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 정전사고가 총 312건 발생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약 30% 이상 증가한 수치다.


특히 7월 발생한 정전사고는 210건으로 올해 1~8월 발생한 전체 정전사고 312건 중 67.3%를 차지했다.


산업부가 전기안전공사와 합동으로 아파트에서 발생한 정전사고 원인 및 설비 운용특성 등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계절적 요인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출 자제, 재택근무 증가 등으로 전력수요가 늘어나면서 주요 수전설비 노후화에 따른 설비수명 저하로 고장상황이 발생해 정전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인덕션,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과거보다 소비전력이 큰 가전제품 보급 확대로 일상생활 속 전력수요가 증가했으며 1991년 이전 건립된 공동주택은 세대별 전력사용 설계용량이 당시 기준인 1kW 수준에 불과해 정전사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최근 기후환경 및 주거생활 패턴 변화 등을 고려해 안전기준 신설, 검사기준 강화, 지원사업 활성화, 실시간 안전관리 등 세부 방안을 제시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공동주택 전기안전관리 강화방안이 증가하고 있는 정전사고 예방에 기여할 것"이라며 "제도개선에 필요한 제반 사항을 조속히 준비해 차질없이 시행하겠다"고 설명했다.

 
홍현정 기자
작성일자 : 2021-09-15(제360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