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책
산업부, 전기차 충전설비 안전기준 마련 노력
 

각계 전문가 의견수렴, 전기안전사고 사전예방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지난달 30일 대·중소기업, 시민단체, 학계, 공공기관 등 다양한 현장 관계자들의 의견수렴을 통해 ‘전기차 충전설비 안전관리 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번 간담회는 전기차 충전설비에서 발생할 수 있는 화재, 감전 등 전기재해 예방을 통해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견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최근 전기차 완전 충전 후 화재 발생 등 전기차 관련 안전사고가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저해 요인으로 작용할 우려가 높아지면서 이를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한 대책 마련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2월 말까지 실시한 ‘전기차 충전설비 안전관리 개선방안’ 정책연구 결과를 공유하고 대·중소기업, 학계, 시민단체 등 의견수렴과 참석자 자유토론을 진행했다.

산업부는 이번 산업체 간담회 개최를 통해 전기차 충전설비 분야 제조기업 현장 애로사항 등 의견을 청취해 국제적 기술선도에 필요한 R&D 등의 실질적 지원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기술기준 관련 분과·전문위원회, 기준위원회를 통해 각계 전문가 의견을 반영해 안전기준을 선제적으로 마련하고 전기차와 전기차 충전설비 보급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양병내 수소경제정책관은 “안전관리에 대한 합리적인 기준을 제시해 산업과 기술발전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을 반영한 정부정책을 마련할 것”이며 “산업발전과 안전정책이 양립할 수 있도록 관련 기업, 공공기관 및 학계가 정부와 한마음으로 협업해달라”고 당부했다.
 
송관식 기자
작성일자 : 2022-04-08(제373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