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책
산업부, 수소 전주기 안전관리 종합계획 수립 추진
 
수소 안전관리 정책위원회 개최로 현장 의견 수렴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는 청정수소, 액화수소 및 도시가스 수소혼입 등 안전한 수소 신기술 활용을 위해 적기에 안전기준을 마련하고 현실과 맞지 않은 낡은 규제를 합리화하기 위해 올해 11월까지 ‘수소 전주기 안전관리 종합계획’을 수립한다고 지난8일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해 11월 수소경제이행 기본계획에서 ▲다양한 수소 사용을 위해 전주기 안전기준 마련 ▲수소안전관리 법령 일원화 등 규제 합리화를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으며 이에 따라 수소 전주기 안전관리 종합계획을 올해 11월까지 수립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수소 전주기 안전관리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산·학·연 전문가가 참여하는 ‘수소 안전관리 정책위원회’를 구성해 수소 신기술 개발 및 도입에 따라 필요한 안전기준을 발굴하고 일반 국민, 기업, 지자체 및 유관기관 등 현장 의견 수렴을 통해 개선이 필요한 규제도 발굴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이날 양병내 수소경제정책관 주재로 제1차 수소안전관리 정책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그간 수소 안전관리 추진 실적과 수소 신기술 동향을 공유하며 위원회 운영 방안, 현장 의견수렴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산업부는 지난 2019년 5월 강원 과학단지 수소탱크 폭발사고를 계기로 그해 12월 수소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수립, 실시간 모니터링 등 3중 안전점검 체계를 구축하고 수소충전소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하며 수소시설 및 제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해왔다.

양병내 수소경제정책관은 “수소시설 안전에 대한 국민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수소 안전관리 제도 도입과 수소충전소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했다"며 "현장의견을 반영해 제·개정이 필요한 안전기준및 규제를 발굴해 안전한 수소 산업 발전이 이뤄지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송관식 기자
작성일자 : 2022-06-14(제378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