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중부발전, 코로나 여파에 전통시장 장보기 실시
 

지역 소상공인 지원, 착한소비에 1억 원 집행

한국중부발전(사장 김호빈)은 지난26일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보령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를 위한 전통시장 장보기’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달 말까지 진행되는 캠페인은 지난해 1월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래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을 지원함으로써 전통시장에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부발전은 추계 체육행사 예산을 대체해 지역경제화폐 및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했으며 전국 사업장 소재 전통시장을 방문해 착한소비에 1억 원 상당을 집행한다.


이외에도 중부발전은 보령지역 전통시장 온라인 판매촉진 지원, 착한소비 운동 전개,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경영자금 지원 등 다양한 활동들을 전개하고 있다.


김호빈 사장은 "이번 캠페인이 전통시장과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소통과 협력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것"이라 언급했다.


한편 중부발전은 지난해 12월 ‘지역상생을 통한 전통시장 활성화 우수활동 사례 공모전 장려상’을 수상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1-10-27(제363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