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남부발전, 역사 내 스마트팜 제2호점 오픈
 

부산 지역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지원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은 지난22일 부산 지하철 2호선 부산국제금융센터 역사에서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기금(BEF)을 활용해 조성한 스마트팜 2호점 개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BEF는 남부발전을 비롯한 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등 부산 지역 9개 공공기관이 사회적경제기업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기금이다.

남부발전 등은 지난해 부산 동해선 거제해맞이역에 스마트팜 1호점 개관을 지원한 바 있으며 공공기관이 보유한 유휴공간을 활용해 스마트팜을 조성하고 있다.

이번 스마트팜 사업은 공공기관과 사회적경제 기업 간 비즈니스 협력 모델을 확대 발굴하기 위해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공모를 거쳐 5개 사업자를 선정해 진행 중이다.

부산국제금융센터 역사 내 조성된 스마트팜 2호점은 부산 지하철 역사 최초 스마트팜으로 버터헤드 상추, 로메인 상추 등 샐러드 채소 재배시설을 갖추고 있다.

스마트팜 사업 운영업체인 ‘협동조합 매일매일즐거워’는 느린 학습자 등 사회취약계층을 고용하고 재배와 샐러드·샌드위치 배달 판매를 통해 발달장애 청년들의 사회진입을 도울 계획이다.

이승우 사장은 “9개 공공기관은 BEF를 통해 한국판 뉴딜 사업 실현과 탄소중립 이행,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부산 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자립 지원과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등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부발전 등 부산 지역 9개 공공기관은 2018년부터 5년간 51.7억 원 기금을 조성해 사회적경제기업의 창업과 성장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2-02-23(제370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