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중부발전, 추석명절 맞아 희망꿈터 만들기 사업 시행
 

장애인 이용시설 공부방 시설 및 비품 지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지난20일 충남장애인부모회 보령지회에서 추석명절을 맞이해 사회적 소외계층과 기쁨을 함께 하고자 ‘희망꿈터 만들기’ 사업을 시행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번 사업은 선택과 집중의 일환으로 재정자립도가 넉넉지 못한 사회복지단체에 지원하는 사업으로서 보령시의 추천을 받아 충남장애인부모회 보령지회를 선정했다.


이번 ‘희망꿈터 만들기’사업의 목표는 방과 후 다양한 활동과 학습을 절실히 필요로 하고 교육의 사각지대에 노출된 장애아동을 돕는 것이다.


도배, 장판, 조명 등 밝고 쾌적한 학습 환경으로 바꾸는 공사를 진행하고 학습아동들의 안전을 위해 책상과 책장도 특별히 주문 제작했다.


이와 함께 직원들은 희망꿈터 이용자들을 위해 중고 그림책과 중고 장난감을 모아 전달했다. 기부에 동참한 한 직원은 “우리 아이에게 기쁨과 소중한 추억이 되었던 그림책이 다른 친구들에게도 똑같은 경험으로 쌓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형구 사장은 “희망꿈터 공부방이 사회적 소외계층의 자아실현을 위한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우리 회사는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정성된 마음을 담아 아낌없는 지원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부발전은, 본사와 전 사업소 직원들이 총 55회의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특히 독거노인, 저소득층, 다문화가정, 보육원, 장애인시설 등 각 사업소별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우리의 이웃들에게 기쁨을 함께 나누는 친구가 되어주고자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했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18-09-28(제289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