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남동발전, 대한민국 기상산업대상 우수기관 표창
 

기상정보 활용, 종합대응 체계 마련 노력 다짐

남동발전이 기후변화 대응 체계 시스템을 인정받았다.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은 지난달 27일 ‘2019년도 날씨경영 우수기업 선정서 수여식’에서 날씨경영우수기업 선정 및 제14회 대한민국 기상산업대상 우수기관 표창(기상청장상)을 받았다고 밝혔다.(사진)


날씨경영우수기업은 기상청 주관으로 기상정보를 활용해 경영활동을 추진하고 있는 기관을 대상으로 기후변화 대응 적응력 강화 및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우수기관에게 선정·인증하는 제도다.


올해는 공공기관과 다양한 산업분야 민간기업이 신청했으며 최종 심사를 거쳐 총 29개 기관이 선정됐다.


특히 이번 날씨경영우수기업 선정서 수여식은 기상산업 진흥에 기여하는 기업과 개인을 발굴해 포상하는 ‘제14회 대한민국 기상산업대상 시상식’과 통합해 실시했다.


남동발전은  국내 최초 기상정보를 활용해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 종합관리를 위한 ‘KOEN Carbon Desk’ 구축, 발전사 최초 첨단 ICT 기술을 적용한 ‘종합상황실’ 및 기상정보와 연계한 ‘재난예측 및 관리시스템’ 등을 운영하고 있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태양광 사업 활성화를 위해 대국민 태양광 솔루션 플랫폼인 U’sol을 개발해 기상정보를 경영활동에 적극 활용하겠다”며 “종합대응 체계 마련 및 기상산업 시장 확대에도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남동발전은 앞으로도 기상정보를 적극 활용해 안정적인 전력공급과 깨끗하고 안전한 친환경발전을 선도하기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19-09-30(제313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