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남부발전, 코로나 19 위기 극복 위한 직원성금 전달
 

감사실 및 대구그린파워 임직원, 자율적 성금 1000만원 모아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상임감사위원 손성학)이 코로나 19 피해 극복을 위한 구호성금 전달로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남부발전은 지난13일 손성학 상임감사위원과 감사실, 대구그린파워 직원들이 십시일반(十匙一飯) 자발적으로 모은 구호성금 1,000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사진)


해당 성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대구·경북 지역 등에 전달될 예정으로, 재난지역 의료진 및 자가격리자와 소외계층을 위한 마스크, 손 세정제 등 방역물품과 생활 불편 최소화를 위한 식료품 및 생필품 키트를 지원하는데 사용된다.


모금에 참가한 손성학 상임감사위원과 감사실, 대구그린파워 직원들은 “대구를 비롯한 전국의 코로나 확산 방지와 소외계층 지원을 확대해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피해지역 이웃들이 하루 빨리 정상적 생활로 돌아가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남부발전은 최근 코로나 19 위기극복을 위하여 2억 원의 기부금을 전달하고 주변지역과 적극 소통하는 등 사회적책임 이행에 선도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다양한 방향의 사회적가치 실현과 경제회복을 위한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0-03-17(제325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