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한국수력원자력, 연말연시 불우이웃 돕기 성금 전달
 

경주시 소외계층을 위한 성금 7천만원 기탁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지난달 30일 연말연시 경주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성금 7천만원을 경주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번 성금은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주최하고 경주시에서 후원하는 ‘희망2021 나눔캠페인’ 참여로 이루어졌으며 나눔캠페인에 기탁된 성금은 장애인, 저소득층, 소외계층 및 사회복지시설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한수원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해마다 5천만원의 성금을 기탁했고 올해는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외계층의 어려움을 나누기 위해 기탁 성금을 증액, 경주지역의 코로나19 극복을 돕고 불우한 이웃에게 한수원의 온기를 전할 예정이다.


경주 대표기업으로서 한수원은 경주지역을 위해 경주 빛누리 정원 조성, 안심가로등 설치, 28개 지역아동센터와 사회복지시설 지원, 주기적인 전통시장 장보기 등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국에 예방물품과 의료방호용품 지원, 12.6억원 상당의 성금 후원, 임직원 임금반납분 7.5억원 기탁 등 다방면의 사회공헌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정재훈 사장은 “이번 성금이 추운 연말연시를 보내는 경주지역 소외계층에게 따뜻한 온정으로 전달되길 바란다”면서 “한수원은 경주시와 항상 함께하는 따뜻한 공기업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1-01-04(제344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