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고/칼럼
수당의 오만한 무소불위 횡포
      뿔난 국민 지선에 경고성 회초리 들다.
 

윤석열 대통령은 2022년 5월 10일 국회 대 광장에서 성대한 취임식과 동시에 제20대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임기를 시작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취임식에서 자유와 인권, 공정, 연대 등의 가치를 기반으로 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를 위대한 국민과 함께 만들어나가겠다고 강조하며 대한민국 재도약을 위한 비전과 함께 국제사회에서의 적극적인 역할을 다짐하고 헌법 수호 의지도 천명했다.


하지만 문 전 대통령은 5년 전 취임사에서 평등, 공정, 정의로움을 외치며 야당과 격의 없는 소통과 화합으로 오로지 국민만을 섬기며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던 결과는 온데간데없고 국민은 전 정부 때보다 더 심한 고통을 겪어야 했는데 퇴장할 때도 네 편, 내 편 가르며 선택적 정의를 일삼으며 강성 지지자들을 동원하여 막판까지 부끄러움도 모른 채 독선, 오만, 무능, 내로남불식 몽니와 변명으로 자화자찬과 자기합리화로 포장하는 비루한 뒤끝을 국민에게 남기고 떠나야 했는지 국민은 마지막까지 실망감을 지우지 못하고 있다. 


특히 문 전 대통령은 다음 정부는 우리 정부의 성과를 부정하며 출범하기 때문에 우리 정부의 성과, 실적, 지표와 비교를 받게 될 것이라며 새롭게 출범하는 윤석열 정부에 몽니를 부리며 마지막 국무회의를 연장하면서까지 검찰은 선택적 정의에 대한 우려가 해소되지 않았다며 문재인 정권에서 일어났던 울산시장 선거 개입, 탈원전, 원전 경제성 조작 등 수많은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무력화시킬 법안인 검수완 박 법안 의결을 기다렸다는 듯 직접 서명하고도 국민 앞에 미안함과 대통령으로서 해선 안 될 부끄러운 행위에 국민을 또 한 번 더 실망하게 했다. 
 

그러함에도 문재인 전 대통령은 국민의 작은 소망을 비웃기라도 하듯 보란 듯이 윤석열 대통령 취임 전 청와대 앞과 서울역, 양산 자택 앞에서까지 현 정부의 탄생을 시기하듯 무엇을 잘한 것 있다고 촛불 시민이 뜻했던 나라다운 나라를 못 지킨 약속을 국민 앞에 정중한 사과와 반성은커녕 5년간 모든 국정이 성공리에 끝났다는 듯 개선장군처럼 지지자들을 몰고 다니며 본인의 치적을 자화자찬하며 자기합리화로 포장하여 모든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문 전 대통령 모습에 국민은 집권 5년 동안 잘한 것이 무엇이냐고 되물으며 잊힌 삶을 살기 전 국민 갈라치기 한 이념적 행위 등을 한평생 국민 앞에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기를 주문하고 있다. 


이에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안하무인 격 행위와 부당한 국정 운영을 지켜본 국민은 윤석열 정부와 대통령에게 가장 바라는 것은 문재인 정부가 낡은 이념에 사로잡혀 지나친 양극화와 사회갈등으로 국민을 둘로 갈라쳐 국가 정체성을 뒤흔들어 놓고 문 정부 집권 5년간 징벌적 세금과 시장 간섭으로 헌법상 국민의 기본권인 사유재산권을 침해하고, 공공이익을 앞세워 반시장적 규제를 밀어붙여 그때마다 개인과 기업의 자유와 창의성이 위축되고 재산권이 침해되었던 그런 걱정에서 벗어나 윤석열 정부는 자유와 인권, 공정이라는 헌법적 가치를 바로 세워 이제는 국민이 네 편 내 편으로 분열되어 국가 정체성을 뒤흔드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질서를 훼손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는 작은 소망을 국민은 요구하고 있다. 


그리고 이번 마지막 문재인 정부의 전반적 국정 평가와도 같은 6, 1 지선의 광역단체장 선거 등에서 국민의 힘이 압승하면서 국민은 국정을 잘 이끌어 달라며 민주당에 국회 과반인 180석을 지지해주었지만, 민심이 천심이라는 자세로 뼈를 깎는 쇄신과 변화에 나서지 않고 안하무인 격 무소불위의 권세로 부동산 정책, 임대차 3법, 검찰개혁, 공수처법, 검수완박, 등의 악법을 밀어붙인 오만함, 성 추문 및 낡은 이념적 사고방식과 내로남불식 새 정부 발목 잡기에 급급한 다수당의 횡포로 돌아선 국민의 엄중한 경고성 회초리에 민주당은 5년 만에 정권교체를 당하고 지선에 패한 수모를 겪으면서 선거 패배의 책임 공방으로 내홍과 분열의 소용돌이에 휩싸여 당 자체가 수령 속으로 빠져드는 자업자득의 수난을 겪고 있다. 







 
윤원식 발행인
작성일자 : 2022-06-09(제377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