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력
한전, 중소기업과 일본 전력기자재 시장 진출
 

코트라와 협업 일본 유수 전력회사들과 연계 지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지난4일 일본 도쿄 제국호텔에서 열린 ‘2018 일본 부품소재 수출상담회1)’에 한전의 우수 협력사인 KTP 12개 중소기업과 공동참가, 일본시장 수출 판로 개척을 지원했다고 밝혔다.(사진)

 

한전에 따르면 일본 부품소재 수출상담회는 일본시장 진출을 위해 매년 개최되는 행사로 금년에는 자동차, 건설기계, 플랜트, 전력기자재 등 다양한 분야의 일본 글로벌 바이어 100개사와 국내기업 50개사가 참가했다.

 

수출상담회에 참가한 중소기업들은 1대1 맞춤형 비즈니스 상담과 샘플전시회, 화상상담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가해 수출유망 기술과 제품을 홍보하는 자리를 가졌다.

 

행사 기간 동안 현지 바이어와 비즈니스 미팅을 총 53건 진행하고 6874만 달러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수출상담회 참가실적과 일본시장 진출전략에 대한 정보는 최근 오픈한 ‘한전 온라인 수출지원 포털’에 자세히 게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우수 중소기업들이 해외시장을 계속 확대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강소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전력산업의 지속가능한 동반성장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전은 일본 도쿄전력 등 현지 전력회사 실무진들과의 미팅도 주선해 수출상담회에 참가한 중소기업들이 제품을 홍보하고 동시에 일본 전력시장의 최신 정보를 공유하면서 글로벌 네트워킹을 구축하는 기회도 제공했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18-09-17(제288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