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력
한전, 공기업 청렴사회협의회 문제점 해결방안 모색
 

청렴사회협약 세부과제 이행여부 점검 나서

한전이 지속적인 청렴관련 문제점을 발굴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 등 39개 공공기관은 지난27일 제2차 ‘공기업 청렴사회협의회’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공기업 청렴사회협의회는 청렴하고 투명한 사회 구현을 위해 2018년 11월 주요 공공기관들이 모여 발족한 공기업 협의체다.


본 회의는 채용투명성 강화 모범제도, 직장내 괴롭힘관련 제도 현황조사, 청렴사회협약 세부과제 이행점검 등 3개 안건보고와 토의, ‘Digital Transformation 2025’에 대한 특강으로 진행됐다.


김종갑 협의회 의장은 “협의회는 대표적인 공기업 간 반부패 협의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논의를 통해 대한민국 전 부문 청렴문화 확산에 앞장서자”고 강조했다.


한편 협의회는 정기적인 회의 및 실질적 안건 검토를 통해 공공기관의 청렴경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19-12-30(제319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