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력
한전, 2019년 1조 5천억 영업손실로 적자 지속
 

판매량 감소·설비투자 증가, 미세먼지 대책 영향

한전이 지난해 1조 3천566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지난달 28일 2019년 잠정 영업실적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2019년 연결기준 매출 59조 928억 원, 영업손실 1조 3천566억 원으로 전년대비 매출은 1조 5천348억 원, 영업이익은 1조 1천486억 원 감소했다.


한전은 영업손실 주요 증가원인을 냉난방 전력수요 감소 등에 따른 전기판매수익 하락과 무상할당량 축소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권비용 급증, 설비투자에 따라 지속 증가하고 있는 감가상각비·수선유지비 및 미세먼지 대책에 따른 비용 증가 등에 있다고 분석했다.


2018년 혹한·혹서 대비 냉난방 수요 감소와 2018년 평창올림픽 개최 등 기저효과로 전기판매수익은 전년대비 0.9조 원 감소했으며 연료비는 국제유가 하락, 원전이용률 상승으로 전년대비 1.8조 원 감소했다.


또한 전력산업 운영을 위한 필수비용인 온실가스 배출권비용, 감가상각비 등은 전년대비 2.0조 원이 증가했다.


발전회사 온실가스 배출권비용은 석탄발전 감축 등에 따라 총배출량이 감소했음에도 무상할당량 축소, 배출권 가격 상승으로 0.7조 원 증가했고 안정적 전력 공급을 위한 전력설비 투자로 인해 감가상각비 및 수선유지비는 전년대비 0.6조 원 증가했다.


2019년 한전과 발전자회사를 비롯한 전력그룹은 불확실한 대내외 경영여건에 대응해 적극적인 자구노력을 시행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올해 전년대비 원전이용률 상승 등이 한전 경영실적 개선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환율 및 국제연료가격 변동 등 대내외 경영여건 변화를 지속 모니터링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전력그룹사 간 협력강화와 경영효율화 등 고강도 자구노력을 통해 실적개선과 재무건전성 강화에 만전을 다할 방침이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20-03-03(제324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