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력
한전-전력그룹사, 코로나19 극복 성금 32억 기탁
 

전국 1천600여개 전통시장, 손소독제 10만개 지원

한전이 전력그룹사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힘을 모았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전력그룹사와 함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극복과 지원을 위해 성금 32억 원을 기탁했다고 지난10일 밝혔다.


성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최대 피해지역인 대구·경북지역에 50%를 우선 배정하고 나머지도 전국에 후원될 예정이다.


본 행사에 참여한 그룹사는 한전과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DN을 포함한 11개사다.


한전은 코로나19로 위기를 맞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국상인연합회와 협력해 손소독제 10만 개를 1천694여 개 전통시장에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한전은 전국상인연합회 및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전통시장 살리기와 위기 극복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전은 본사를 포함한 전국 사업소에서 헌헐 캠패인, 온누리상품권 구매, 취약계층 위생·생활용품 지원, 구내식당 지정휴무제 시행, 회사 행사 시 지역식당 이용 등 지원 활동도 활발히 시행하고 있다.


김종갑 사장은 “한전과 전력그룹사 임직원 모두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관심을 가지고 사회공헌활동을 적극 추진해 사회적 가치 구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전은 최근 혈액 수급난 해소에 동참하기 위해 전 직원이 참여하는 헌혈의 날 시행, 헌혈증 기부 행사 등 캠페인을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전국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20-03-13(제324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