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전 >> 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해오름동맹 R&D 협력사업 ‘첫 삽’
 

원자력 혁신센터 설립 R&D 협력사업의 체계적 추진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지난2일 경주, 울산, 포항시 연합체인 해오름동맹 및 해당 지자체 소재 6개 대학과 함께 울산과학기술원에 ‘해오름동맹 원자력 혁신센터(이하 센터)’를 설립하고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한수원에 따르면 이번 개소식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과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등 지자체 관계자, 정무영 울산과학기술원 총장 등 6개 대학 총장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했다.


혁신센터는 앞으로 ‘한수원-해오름동맹 R&D 협력사업’을 총괄 운영할 계획이다.


‘한수원-해오름동맹 R&D 협력사업’은 2021년 3월까지 3년간 한수원과 지자체가 공동으로 사업비를 부담하고 6개 대학이 주관해 원자력 안전성 강화, 신재생, 4차 산업혁명 기술 등 혁신 기술개발 및 인력양성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정재훈 사장은 “센터가 지역, 학교, 산업체간 협력의 구심점으로 가교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해오름동맹 R&D 협력사업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2016년 4월 경주로 본사를 이전한 이후 지역과의 상생을 위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지역협력 사업을 진행, 지역협력 사업의 하나로 R&D를 통한 지역 인력양성 및 일자리창출을 위해 해오름동맹 대학들과 R&D 협력사업을 추진해왔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18-10-08(제289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