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전 >> 발전사
남동발전, 청년창업 ESG 공모전 시상식 개최
 

MZ세대 대상 공모전, 메타버스 공간 활용

한국남동발전(사장 김회천)은 남동발전 메타버스 공간인 KOEN Village 3호점에서 ‘청년창업 ESG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지난13일 밝혔다.(사진)


남동발전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회적가치 창출과 지속가능한 성장기반 확충을 위해 ESG경영 확산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공공기관 최초로 ESG경영에 메타버스를 도입한 바 있다.


남동발전은 지난 9월 ESG경영과 연계한 혁신적 창업가를 육성하기 위해 전국 청년계층을 대상으로 ESG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을 국민제안으로 시행하고 내외부전문가 심사를 거쳐 최우수상 1건 및 우수상 2건 등 총 8건을 우수과제로 선정했다.


최우수상에는 '커피박 활용 미세플라스틱 제거 기술개발' 사업이 선정됐으며 우수상으로는 '폐배터리 활용 자가충전 광범위 화재감지 모듈' 사업과 '음식물쓰레기 수거 체인 플랫폼 구축' 사업이 선정됐다.


특히 최우수 수상과제는 버려지는 커피박을 원료로 해양 미세플라스틱 저감재를 생산하는 재활용 기술개발 사업으로, 환경분야 블루오션을 새롭게 개척해 혁신적인 기업성장을 이룰 수 있는 사업이라고 평가받았다.


공모전 수상 예비 청년창업가는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해 고객 중심 사업화 역량강화를 위한 창업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향후 창업 전문기관과 협업해 성공적인 창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체계적 지원을 받게 될 예정이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MZ세대와 소통하기 위해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시상식을 마련했다"며 "사회적경제와 관련된 청년 스타트업 기업을 육성해 공공기관 ESG 책임경영과 사회적 가치 선도 및 청년 일자리창출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1-10-18(제363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