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에너지
에너지공단, 에너지서포터 사업 발대식 개최
 

대기업 연계, 중소기업 동반성장 사업 확대

에너지공단이 에너지서포트 발대식을 열었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지난20일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한 ‘2019년 에너지서포터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에너지서포터 사업은 현업에서 은퇴한 에너지부문 전문가를 에너지서포터로 고용해 에너지관리 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컨설턴트로 보내 에너지 효율 향상 및 온실가스 감축 유도를 지원하는 중소기업 맞춤형 지원 사업이다.


공단은 지난 2010년부터 동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으며, 올해도 에너지서포터들이 300개 중소 사업장에 직접 방문해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공단은 서포터사업을 통해 1만1천여 개 중소기업의 에너지효율 향상과 온실가스 감축을 지원해왔으며, 약 5만4천toe의 에너지절감 잠재량을 발굴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부터 추진했던 ‘대기업 연계 동반성장 기술지도’를 확대해 에너지효율지도의 전문성을 한층 강화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협력관계를 쌓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고재영 상생협력이사는 “에너지서포터가 300개 중소 산업체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사업을 수행할 것”이며 “대기업 담당자와 연계한 에너지 관리 노하우 전수로 중소기업의 기술역량 강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네트워크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공단은 서포터 12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사업의 본격적인 착수를 알렸다.

 
김혜숙 기자
작성일자 : 2019-05-21(제304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