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에너지
에너지공단, 2019년 태양광 대여사업 협약식 개최
 

7개사 사업자 선정, 올해 총 2만 가구 보급 목표
에너지공단이 올해 태양광 대여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소장 이상훈)는 지난19일 올해 선정된 태양광 대여사업자 7개사와 함께 ‘2019년도 태양광 대여사업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사진)


태양광 대여사업은 설비설치부터 유지보수까지 책임지는 민간 중심의 태양광설비 보급모델로써 태양광 설비 설치를 희망하는 주택 또는 공동주택 소유주가 초기 설치비 부담 없이 대여사업자로부터 설비를 빌려 쓰고 대여료를 납부하는 제도다.


에너지공단은 지난 5월 23일부터 6월 4일까지 공모를 통해 경영상태, 사업운영능력, A/S우수성·고객만족도 부문을 평가해 총 7개사를 2019년도 태양광 대여사업자로 선정했다.


올해 총 2만 가구에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태양광대여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협약식에 참여한 7개 대여사업자는 공단과 협력해 올해 보급목표를 달성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상호 노력한다.


이상훈 소장은 “태양광대여사업은 정부주도의 신재생에너지보급을 민간주도 사업으로 전환하는 시발점”이며 “시장에서 자생 가능한 재생에너지 시대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월평균 전력사용량이 200kWh 이상인 가구 중 태양광대여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가구는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홈페이지에서 진행할 수 있다.

 
김혜숙 기자
작성일자 : 2019-06-20(제306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