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에너지
산업부, 제1회 재생에너지 민·관 공동 협의회 실시
 

재생에너지 3020 이행실적, 향후 추진계획 점검

산업부가 재생에너지 확산에 따른 부작용에 민·관 공동 대응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에너지자원실장 주재로 지난25일 2019년 제1회 재생에너지 민·관 공동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관계부처, 지자체, 유관기관 및 업계 등 30여 명이 참석해 ‘재생에너지 3020 이행실적’과 향후 추진계획을 점검했다.


또한 태양광을 비롯한 재생에너지 확산 과정에서 발생하고 있는 환경훼손, 투자사기, 편법개발, 안전사고 발생 등 부작용에 대한 방지대책 추진 현황도 살펴봤다.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발표 이후 지난해부터 18개월간 보급된 재생에너지 발전설비 규모는 4천583MW로 확인됐으며 이는 같은 기간 보급 목표인 2천939MW의 약 1.56배 수준이다.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민관 공동협의회가 여러 부처·기관 관련 여러 사안들을 협의하고 해결방안을 만들어내는 협의체로 운영할 계획”이며 “국민들이 지적하는 여러 부작용을 해소하는 감독자 역할도 충실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재생에너지 민·관 공동협의회에서는 주민 갈등을 극복하고 지역 내 수용성을 높여 성공한 우수 사례를 공유하는 등 재생에너지의 향후 확대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홍귀희 기자
작성일자 : 2019-07-31(제309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