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에너지
에너지공단, 남아시아 3개국 에너지효율 역량강화 교육
 

개도국 온실가스 저감·경제발전 협력 강화 다짐

에너지공단이 아시아개발은행, 서울시와 에너지효율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시간을 가졌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남아시아 3개국(부탄, 스리랑카, 방글라데시) 에너지 분야 공무원의 역량강화를 위한 초청연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공단과 아시아개발은행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초청연수 교육은 동남아시아 3개국 초청연수에 이어 남아시아 3개국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번 교육은 ‘남아시아 개도국의 에너지효율 및 신재생에너지 관련 정책 및 제도 수립을 지원’하기 위한 활동의 하나로 추진했다.


공단은 에너지효율진단, 에너지라벨링 제도, 자동차 효율연비제도, BEMS 보급제도, 신재생에너지 보급정책 등과 관련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오대균 기후대응이사는 “한국 에너지효율 관련 기술 및 정책이 남아시아에 수출돼 개도국의 온실가스 저감 및 경제발전을 이루는 데 힘쓰겠다”며 “국내기업 및 기술도 개도국에 진출 할 수 있도록 아시아개발은행 및 개도국 협력 사업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경기권의 에너지드림센터, 건물데이터센터, 수도권매립지공사 견학을 통해 한국의 우수한 정책과 제도, 기술과 현장까지 동시에 체험할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했다.

 
김혜숙 기자
작성일자 : 2019-09-10(제312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