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에너지
에너지재단, 아부다비 세계에너지총회 한국관 설치
 

에너지 공기업, 사기업·대중소기업 참여 눈길

에너지재단이 아부다비 세계에너지총회 한국관에서 국내 기술력을 선보인다.
한국에너지재단(이사장 김광식)은 한전, 한수원 등 8개 기관과 공동 주관하는 ‘2019 아부다비 세계에너지총회 한국관’에서 대한민국의 에너지 정책과 기술력을 홍보한다고 최근 밝혔다.


아랍에미레이트 수도 아부다비에서 개최되는 ‘아부다비 세계에너지총회 전시회’에 한전, 한수원 등 에너지 관련 공기업과 S-OIL, 대성그룹, 두산중공업 등 사기업 5개사, 총 9개 에너지 공·사 대기업이 협력 중소기업 16개사와 함께 한국관을 설치, 전시할 예정이다.


세계 최대 민간 에너지 기구인 세계에너지협의회 주최로 3년마다 열리는 이번 총회 및 전시회에는 전 세계 150여 개국에서 1만여 명의 에너지 전문가가 참여할 전망이다.


이번 한국관에는 에너지 한류의 경쟁력을 높이고 에너지 분야와 IT 기술의 접목으로 에너지 솔루션 시장을 개척하고 있는 SKT, KT가 참여해 미래형 에너지 강국으로서의 대한민국의 면모도 부각시킬 계획이다.


한편 이번 전시회에서는 에너지 각 분야에서의 뛰어난 기술력을 갖춘 16개의 중소기업이 참여해 해당 기업의 기술 홍보와 바이어 상담을 통해 해외 시장 진출을 모색하게 된다.

 
김혜숙 기자
작성일자 : 2019-09-17(제312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