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
한전 전력연, 발전소 보일러 튜브 손상 감시 시스템 수출
 

올해 10월까지 대만 발전소에 시범적용, 확대 보급 예정

한국전력(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실시간 발전용 보일러 튜브 손상감시 시스템을 2019년 10월까지 대만전력공사에서 도입키로 결정했다고 지난12일 밝혔다.(사진)


대만전력공사는 원자력발전소 가동 중지에 따라 화력발전의 비중이 증가하자 화력발전소 안정적 운영을 위해 보일러 튜브 진단 시스템을 적용하기로 결정, 전력연구원이 개발해 국내에 적용한 실시간 발전용 보일러 튜브 손상감시 시스템을 도입했다.


전력연구원은 화력발전소 보일러의 온도, 압력, 유량 등 운전 정보를 바탕으로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보일러의 내부 상태를 계산하고 튜브 손상을 예측하는 시스템을 2018년 4월 개발 완료했다.


전력연구원은 2015년 10월 1천MW급 한국중부발전 신보령발전본부 1호기 보일러에 개발 중인 시스템을 적용해 보일러 튜브 중 지나치게 온도가 올라가는 부위를 파악해 튜브 파손을 막을 수 있었다.


또한 지난 2017년 3월 남부발전 하동화력본부 1호기와 4 호기에서 수명이 거의 다한 튜브의 위치를 파악하고 조기 교체를 실시해 발전소 불시정지를 막았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인공지능과 발전 분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외에서 인정받는 발전소 감시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었다”며 “대만전력공사를 통해 해외실증 실적을 확보하고 말레이시아, 태국 등 화력발전 수요가 높은 국가를 대상으로 시스템 판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만전력공사는 2019년 10월까지 타이쭝발전소 9호기에 시범 적용해 성능을 검증하고 있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19-08-14(제310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