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
“전력시장운영규칙 해마다 다음해 정비일정 수립 확정
 

한수원,  계획예방정비 기간이 증가해 이용률 하락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14일 모 일간지에 보도된 “전력수요 최대인데... 갑자기 原電정비 나선 한수원”의 보도에 관련에 대해 “전력거래소의 전력시장운영규칙에 따라 해마다 다음해의 정비 일정을 수립하며 2019년도의 연간 정비 계획 역시 2018년 12월에 확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원전 없이도 전력을 충분히 공급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려 일부러 원전을 정비한다’는 내용에 관련해 한수원 측은 “원자력발전소는 원자력안전법에 따라 연료 교체 및 정비·시험 등을 위해 15개월 또는 18개월 마다 계획예방정비를 하고 있다”며 “일부러 원전을 정비하기 위해 정비 일정을 조정할 수는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이번 정부가 들어서기 전인 2014~2016년 3분기 평균 원전 이용률 82.8%로, 올해 같은 기간 이용률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았다’는 보도에 관련해서는 “지난 2016년 6월 격납건물내부철판(CLP) 부식이 최초로 발견된 후 현재까지 전 원전 확대점검 중”이라며 “철판 부식 및 콘크리트 공극 전수점검, 보수 등으로 계획예방정비 기간이 증가해 이용률이 하락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19-08-16(제310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