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
동서발전, 미래형 에너지 생태계 구상 발표
 

에너지대전 참석, 사회적 가치 실현방안 모색

동서발전이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참가해 미래형 생태계를 제시했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지난3일 열린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국내 신재생에너지 산업 경쟁력 강화와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가 실현되는 미래형 에너지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구상을 밝혔다.(사진)


이날 전시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에너지공단 주관으로 300여 개 이상 기업이 참여했으며 동서발전은 제1전시장 2홀 입구에 위치한 공공에너지관에 전시관을 마련했다.


동서발전은 이번 전시회에서 △100% 국산 풍력발전기로 구성된 영광풍력발전소 △부생수소 활용 세계 최대 50MW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 △태백 가덕산 풍력사업 △드론 활용한 재생에너지 설비 진단기술 등 재생에너지 4대 중점테마를 소개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참관객들의 에너지 분야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VR체험과 이벤트도 함께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공감대를 확산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동서발전은 신재생에너지개발 중점 추진방향 키워드로 ‘국내 산업 활성화 촉진’과 사회적 가치 창출에 중점을 둔 건강하고 생산적인 ‘미래형 에너지 생태계 조성’을 꼽았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19-09-10(제312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