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
한전,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개발 컨퍼런스 개최
 

전력그룹사 공동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구축

한전이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개발 컨퍼런스를 열었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지난 5일부터 이틀간 ‘2019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개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번 컨퍼런스는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기술 개발과 관련해 국내외 기관과 산?학?연 간 협력체계 마련을 기반으로 발전 분야 디지털 변환을 선도, 에너지 산업 전반의 디지털 변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날 기획재정부 강승준 공공정책국장, 한전 이종환  기술혁신 본부장 등 정부 및 전력그룹사 관계자들과 국내외 발전분야 인공지능 관련 연구소, 대학, 관련기업 등 60여 개 산?학?연에서 400여 명의 전문가가 참석했다.


‘전력그룹사 디지털발전소 공동 구축 프로젝트’는 지난해 10월 기획재정부 공공기관 혁신성장 대규모 협업과제로 선정됐으며 2019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한전은 자체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전력그룹사가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발전분야 표준플랫폼 구축과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한 발전소 진단, 예측 프로그램 15종의 개발을 추진 중이다.


또한 한전은 연구인력 35명을 투입해 디지털발전 기술 개발을 전담하고 발전5사, 한전KPS로부터 12명의 발전소 운영?정비 전문가를 파견 받아 ‘지능형 디지털발전소 구축센터’를 조직할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을 발전소에 적용, 최적의 운전조건과 정비시점을 파악할 수 있다”며 “발전효율 향상과 사고 방지와 같은 산업혁신 측면과 미세먼지 저감, CO2 배출 감소 등 환경 측면에서도 큰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한전은 주요 부품 수입의존 탈피를 가속화하고 스마트팩토리와 같은 다양한 산업플랫폼으로 확산 적용이 가능하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19-09-11(제312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