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
동서발전, 중기 국산화·경쟁력 강화 금융 지원
 

IBK기업은행, 지원펀드 조성 업무협약 체결

동서발전이 발전설비 국산화에 앞장서는 중소기업을 지원한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지난4일 IBK기업은행과 ‘발전설비 국산화 및 경쟁력 강화 지원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일본 수출규제 위기에 적극 대응한다고 밝혔다.(사진)


이날 협약에 따라 양사는 올해 20억 원 증액해 총 240억 원의 상생협력 대출펀드를 조성하게 됐으며 국산화 기술개발 참여 중소기업에게 대출 및 최대 1.4% 금리 감면을 지원하여 중소기업의 경쟁력 확보에 기여한다.


또한 양사는 지난 2013년부터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을 위해 상생협력 대출펀드를 조성 및 운영해오고 있으며 중소기업 국산화 및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기존의 펀드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중소기업과 국산화 기술개발을 통한 기술경쟁력 강화는 동서발전의 막중한 책무”라며 “금융지원뿐 아니라 다양한 지원방안을 강구해 발전설비 국산화 추진으로 국가 경쟁력 강화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국산화 기술개발을 위해 민관공동투자기술개발 및 현장연구기술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19-10-07(제313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