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
한수원, 원자력 유관기관 상생·소통 간담회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지역 지원방안 의논

원자력 유관기관들이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지난25일 상생·소통을 위한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번 간담회는 서울·대전·경주 3개 지역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됐으며 정재훈 사장을 비롯해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KDN, 한전원자력연료와 두산중공업, 수산인더스트리, 국책연구소 등 12개 기관의 경영진이 참여했다.


이날 동반성장, 지역상생, 소통협력에 대한 각 기관 활동실적과 향후 계획을 점검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협력중소기업과 지역사회 피해에 대한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한수원을 포함한 원자력 유관 기관들은 경제 및 산업계 전반에 대한 코로나19 피해의 심각성에 공감하며 협력중소기업과 지역사회를 위해 마스크 10만여 장과 1만여 개의 손세정제, 10억여원의 성금을 전달하는 등 피해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취했다.


정재훈 사장은 “지금이야말로 상생협력 정신에 입각한 공동 노력이 필요할 때”라며 “국가적인 위기 사항을 극복하기 위해 원자력 유관기관들이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향후에도 중·소상공인 및 지역경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하기로 뜻을 모았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0-03-26(제325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