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
중부발전, 9월부터 경영진 주도 안전경보제 시행
 

고위험 작업 시행전 안전위해요소 사전제거 기대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고위험 작업시 사고위험 요인을 선제적으로 관리해 안전사고 근절을 위한 ‘경영진 주도 안전경보제’를 9월부터 시행 중이라고 지난15일 밝혔다.(사진)


‘안전경보제’는 사업소에서 시행 예정인 고위험 현장작업을 위험수준별로 구분해 등급(Level 0, 1, 2)을 부여하고 위험등급에 적합한 맞춤형 안전관리를 시행하기 위해 도입했다.


최고 위험작업(Level 2)에 대해서는 작업 시행전 경영진이 유선 또는 현장방문 등의 방법으로 안전기술지도, 작업계획수립지도, 특별교육 및 책임자 면담 등을 시행하여 사고위험 요인을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김호빈 기술안전본부장은 “보일러 튜브 정비작업은 협소한 밀폐공간에서 진행되는 사항으로 가스농도 및 노내온도 관리 등에서 철저를 기하고 화기·고소·협소 장소에서의 고위험 작업에 대한 안전사고 예방을 최우선시 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박형구 사장은 “‘안전경보제’를 통해 경영진이 안전관리에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 전 직원의 안전의식을 제고하고 기본에 충실한 안전문화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0-09-16(제336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