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
원자력연, 차세대 발전 시스템 핵심 기술 개발
 

초임계 이산화탄소 발전 시스템 실증 성공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초임계 이산화탄소 발전 시스템’의 핵심 장치인 원심형 터보 압축기를 개발, 국내 최초로 실증에 성공했다고 지난13일 밝혔다.(사진)


이번 연구는 방위사업청과 산업통상자원부가 출연하고 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이 지원하는 민군기술협력사업을 통해 진솔터보기계, 한국과학기술원, 포항공과대학교와 공동으로 진행했다.


증기 발전 시스템은 원자력이나 석탄에서 발생한 열로 물을 증기로 만들어 터빈을 돌리고 전기를 생산하며 초임계 이산화탄소 발전 시스템의 경우 열원(heat source)은 같지만 초임계 이산화탄소가 터빈을 돌려 전기를 생산한다.


초임계 발전 시스템은 열효율이 높고 비교적 구조가 간단해 소형화가 가능하며 원자력, 태양열, 핵융합부터 선박 엔진에서 나오는 배기열까지 높은 열이 발생하는 모든 곳에 적용할 수 있다.


원자력연구원은 세계 최초로 자석으로 압축기 내부의 축을 고정해 3만4천RPM 이상의 높은 회전 속도에서도 압축기를 안정적으로 작동시키는 데 성공했다.


차재은 박사는 “이번 성공으로 선진국과 기술 격차를 좁힐 수 있었다”며 “현 시점에 연구개발에 집중해 퍼스트 무브 기술을 확보한다면 미래 국가 성장동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지수 기자
작성일자 : 2020-10-14(제338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