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
한수원, 서남부권역 태양광 공동사업개발 MOU
 

이익공유형 태양광사업 추진, 지역경제 활성화

한수원이 퍼시피코와 서남부권역 1단계 500MW 목표로 태양광 공동사업개발을 추진한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지난14일 퍼시피코에너지코리아(대표 조동욱)와 서남부권역 그린뉴딜 대규모 태양광 사업의 성공적인 개발 및 투자를 위해 협력하고 공동사업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협약에 따라 그린 뉴딜정책에 부응키로 하고 국내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신안 신의면 200MW 육상 태양광사업, 신안 안좌면 38MW 육상 태양광사업 및 향후 서남부권역에 추진하는 대규모 태양광사업에 대해 상호협력 관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해당 사업들은 주민 이익공유형 사업으로 추진돼 운영기간 동안 지역사회와 수익을 공유하게 된다.


신의면 200MW 태양광 발전소는 총사업비 3천300억 원을 투입, 2022년 8월 준공 예정이며 안좌면 38MW 태양광 발전소는 총사업비 630억 원을 투입, 2022년 10월 준공 예정이다.


이인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서남부 지역의 신재생에너지 대규모 사업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며 “지역주민과의 이익공유를 통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0-10-15(제338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