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
한국수력원자력, 설비 자동예측진단 기술 상품화 추진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의 세계 최대 규모 설비 자동예측진단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세계 최대 규모의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 설비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의 상품화에 나선다.
한수원은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의 상품화 추진을 위해 ‘프로메테우스(Prometheus)’로 상표명을 출원하고, 26일 서울 코트야드메리어트호텔에서 PTC코리아와 상품 홍보 및 마케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의 국내외 홍보 및 판매 촉진을 위한 글로벌 세일즈 마케팅에 적극 협조키로 했다.


한수원은 2019년부터 국내 가동원전 주요 회전설비 14,000여대에 대한 24시간 상태감시 및 자동예측진단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이 모델을 활용한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은 설비의 이상 징후를 사전에 탐지, 진단해 불시고장을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한수원은 통합예측진단 센터를 구축하고 올 4월부터 시범운영중이며 시범운영 동안 22건의 발전소 설비결함을 사전 감지하고 고장을 예방하는 등 기술의 성능을 입증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한수원은 원전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설비진단 및 운영능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은 ▲머신러닝 기반 터빈/펌프 등 회전설비 자동상태진단 ▲딥러닝 기반 발전기·변압기 등 전력설비 열화상 자동상태진단 ▲현장 측정데이터 자동오류판정 기술을 포함하고 있다.


전혜수 디지털혁신추진단장은 “PTC코리아와의 전략적 기술 협력으로 IoT(사물인터넷)와 AR(증강현실) 기반의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을 활용한 예측진단기술의 국내외 시장에서 상품화 판로 확대를 위한 환경이 조성되어, 원전 운영의 안전성을 끌어올리고 한수원의 원전 수출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의 설비 예측진단 모델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발전설비 현장에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진단모델이라는 점에서 기존 전문가의 경험에 의존하는 룰베이스(Rule Base) 진단 모델과 차별화된 기술 상품이다. 

 
권오정 기자
작성일자 : 2021-11-29(제365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