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현대중공업지주, 중국 로봇시장 공략 본격화
 

하궁즈넝 와 로봇 합자회사 설립 협약 체결

현대중공업지주가 중국로봇기업과 손잡고 본격적인 중국시장 공략에 나섰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지난달 20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국제공업람회에 참가 하궁즈넝 와 산 업용 로봇 합자회사 설립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사진)


이날 협약식에는 현대중공업지주 로봇 . 사업부문 윤중근 대표와 하궁즈넝 의 챠오휘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합자회사를 설립하고 상반기까지 현대중공업지주의 산업용 로봇을 2019 연간 최대 만대 규모로 생산할 수 있는 스마트팩토리를 건설키로 합의했다.


이 공장에서 생산된 산업용 로봇은 중국내 상하이 및 화동지역에 년까지 대 이상이 2022 1만7000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이번 협약을 통해 중국 내 생산거점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영업력 화를 통한 단기간 내 시장점유율 제고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현대중공업지주가 보유하고 . 있는 로봇이 로봇을 조립하는 최첨단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해외에 수출하는 첫 사례로, 향 후 중국 내 다른 지역 또는 개발도상국으로의 추가 수출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궁즈넝은 중국시장에서 자동차 용접 로봇 판매 위를 차지하고 있는 대 상장사 1社 로 로봇 판매 서비스 연구 개발 등 로봇 관련 전 방위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산업은행에서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년 산업용 로봇판매량 2017 만대로 전 세계 판매량의 를 차지했으며 이는 지난해 대비 늘어난 수치 13.8 36.3% , 58%다.


또 중국부는 ‘중국제조 2025’를 통해 산업용 로봇을 대 중점 발전 영역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을 밝힌바 있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산업용 로봇 세계 1위 시장인 중국 공략을 위한 거점을 마련했다” 며 “향후 중국 업체와의 추가적인 합자법인 설립 외에 산업용 로봇은 물론 서비스 로봇 등 다양한 제품의 적극적인 영업을 통해 선도 업체로 발돋움 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지주는 네이버랩스와 함께 중국국제공업람회 에 참가, M1, 어라운드 에어카트 등의 서비스로봇과 최근 개발한 전자산업용 소로봇 등을 선보여 전시장을 찾은 많은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호평과 관심을 받았다.

 
윤민호 기자
작성일자 : 2018-10-08(제289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