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주)안티러스트코리아, 금속의 부식 막는 패션 볼트캡 ‘볼로드’ 선풍적 인기
 

향후 조달청, 한국산업협회 신제품인증인 ‘NEP 인증’ 관청 납품


일상생활 속에서 사용하는 많은 제품들에 금속이 사용된다. 자동차나 자전거 등의 탈것에서부터 각종 기계들에 이르기까지 금속의 활용도는 무궁무진하다.


그러나 금속이 이처럼 널리 보급되어 있음에도 근본적인 약점, 즉 습도 등의 외부 환경에 따라 부식의 우려가 있다는 점은 여전히 해결되지 못한 숙제다.


경기도 남양주시의 부식 방지 솔루션 전문 기업 (주)안티러스트코리아는 다년간의 연구 끝에 금속 제품의 부식을 방지하는 제품 개발에 앞장서며, 금속 제품의 수명을 늘려주는 해법을 찾기에 이르렀다.


(주)안티러스트코리아의 이효석 대표는 과거 조선 해양 분야에 몸담은 경력이 있으며, 스스로도 바이크를 타기 좋아하는 스포츠 애호가였다.


그는 일과 생활 양쪽에서 금속을 가까이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금속에 녹이 슬지 않도록 하는 기술에 대한 관심이 생겼다고 한다.


이 대표는 “금속에 녹이 스는 데에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다. 공기 중에 있는 산소나 수분, 이산화탄소 등에 반응하여 녹이 슬게 되는데, 이러한 녹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금속이 공기나 습기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해야 한다.


하지만 어떤 기술을 사용하여 평면을 잘 커버한다고 하더라도 연결부위, 즉 볼트와 너트 사이의 이음새 부분은 여전히 취약하다. 그렇기 때문에 우선적으로 볼트에 녹이 슬지 않도록 하는 기술 개발에 집중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이 대표는 1차로 바이크 시장을, 2차로 H-빔 등 산업플랜트 기술에 적용되는 육각볼트에 사용할 수 있는 부식 방지 기술 개발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해왔다.


그 노력의 산물이 바로 안티러스트코리아가 자랑스럽게 제시하는 특허 기술 ‘볼로드(BOLLOD)’다.


'볼로드'에 사용된 핵심 기술은 선박 분야에서 흔히 사용되는 ‘희생양극(Galvanic Anode)’ 부식방지 기술이다. 금속이 부식되는 원리는 금속에 포함된 이온의 용출에 의해 결정되며 이에 따라 철보다 이온화 경향이 큰 금속을 달아 철 대신 희생 부식되게 하면서 철의 부식을 방지하는 것이다.


또한 볼로드는 부식을 직접적으로 방지해주는 바디와 골드, 실버, 핑크, 블랙, 블루, 레드 등 총 6가지 색상으로 구성된 패션 볼트캡으로 이루어져 있어 산뜻한 포인트의 익스테리어 기능까지 갖추고 있다.


이뿐 아니라 사용법이 간편하여 누구라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것 또한 장점이다. 부식을 막고자 하는 부위에 바디를 장착하고 원하는 색상의 캡을 끼워 넣으면 간편하게 완성된다. 또 사용자의 편의를 위해 반사스티커를 부착하여 전반적으로 조명의 강도가 낮은 건설 현장 등에서도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모터사이클이나, 자전거 자동차뿐만 아니라 건축 설비와 선박, 펜스, 교량, 군용 및 플랜트 장비에도 폭넓게 사용이 가능하며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비자들에게 다가간 덕분에 시장에서도 볼로드에 대한 호응이 뜨겁게 일어나고 있다.


(주)안티러스트코리아의 볼로드는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에서 인증을 받았고, 특허 출원된 제품이다.


또한 합리적인 선에서 고객들의 피드백을 받아 제품에 반영할 계획으로, 이 대표는 10월 말경 산업플랜트와 산업 안전용 신제품을 출시하고 해외 수출에도 나설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향후 조달청, 한국산업협회 신제품인증인 ‘NEP 인증’을 통해 관청 납품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포부를 밝혔다.

 
홍귀희 기자
작성일자 : 2018-10-08(제289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