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LS전선, 바레인 전력청과 1400억원 초고압 케이블 계약
 

바레인 전역에 400kV 프리미엄 케이블 공급

LS전선(대표 명노현)은 지난11일 바레인 수전력청의 1억 2555만 달러 규모 초고압 케이블 프로젝트를 턴키로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바레인 정부가 산업화와 도시화에 따라 필요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바레인 전역에 신규 전력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LS전선은 프리미엄급인 400kV 초고압 케이블의 공급은 물론, 전기와 토목 공사 등 엔지니어링 일체를 수행한다.


중동은 전 세계 초고압 케이블 수요의 약 20%를 차지하는 중요한 시장이지만 저유가로 인해 수년간 대형 인프라 투자가 지연돼 왔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침체된 중동 시장에서 세계 톱 수준의 기술력으로 초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특히 바레인은 최근 800억 배럴의 해저 유전을 발견, 국가 차원의 산업 발전에 힘쓰고 있어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LS전선은 지난 10여 년간 바레인의 주요 송전망 구축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완수한 것이 치열했던 이번 수주전의 성공 요인이 됐다.

 
홍귀희 기자
작성일자 : 2018-10-16(제290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