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LS전선, 전선업계 최초 국가 재난안전제품 인증
 

고내화 케이블, 화재 시 950°C 180분간 견뎌

LS전선이 국가 재난안전제품 인증을 획득했다.
LS전선(대표 명노현)은 지난1일 국내 전선 업계 최초로 국가 재난안전제품 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사진)


LS전선 고내화 케이블은 일반 시판 케이블보다 높은 950°C에서 180분간 불에 견딘다.
또한 LS전선의 무독성 케이블은 친환경 소재를 사용, 화재 시 연기가 적게 나 가시거리가 2배로 늘어나고 일산화탄소와 염화수소 배출량을 90% 이상 줄일 수 있다.


특히 LS전선은 재래시장과 아파트, 공장 등에서 주로 발화점이 되는 분전반 등을 중심으로 제품 사용이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명노현 대표는 “국민 안전을 위해 공공 부분이 앞장서 안전 제품들을 도입해야 한다”며 “기업의 제품 개발 노력과 함께 소방법 등 관계 법령의 개정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재난안전제품인증은 행정안전부가 국민 안전과 밀접한 제품 신뢰성을 검증하기 위해 지난해 도입한 제도로 LS전선 제품 3종을 포함, 지금까지 총 11개 제품이 선정됐다.

 
홍귀희 기자
작성일자 : 2019-10-02(제313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