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현대중, 4천억 원 규모 신형 호위함 1척 수주
 

방위사청업, 울산급 Batch-Ⅲ 설계 건조 계약

현대중공업이 대한민국 해군 최신형 호위함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방위사업청과 총 4천억 원 규모의 ‘울산급 Batch-Ⅲ 상세설계 및 선도함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16일 밝혔다.(사진)


이번 계약은 대한민국 해군이 도입하는 총 6척의 3천500톤급 신형 호위함 건조 사업 중 첫 번째 함정으로, 현대중공업은 2016년 방위사업청과 울산급 Batch-Ⅲ 탐색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중공업은 이 호위함을 울산 조선소에서 건조해 오는 2024년 대한민국 해군에 인도할 예정이다.


신형 호위함은 길이 129m, 너비 15m, 무게 3천500톤으로 최대 55km/h 속력으로 운항할 수 있으며 360도 전방위 탐지, 추적, 대응이 가능한 4면 고정형 다기능 위상배열레이더를 탑재해 기존 울산급 호위함 대비 대공 방어 능력이 크게 강화됐다.


특히 하이브리드(복합식) 추진체계 방식을 적용 소음이 적게 발생하는 전기 추진 방식으로 잠수함의 탐지 위협에서 벗어나 수 있고 유사 시에는 가스터빈 추진을 이용한 고속 운항이 가능해 작전 수행 능력이 향상됐다.


남상훈 특수선사업본부장(부사장)은 "대한민국 해군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최신형 호위함의 설계와 건조를 맡게 돼 기쁘다"며 "호위함의 성공적인 건조와 인도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1975년 대한민국 최초 전투함인 울산함을 시작으로 세종대 함, 차세대 호위함인 인천함 등 현재까지 80여 척의 전투함과 잠수함을 설계 및 건조했다.

 
홍현정 기자
작성일자 : 2020-03-17(제325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