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LS산전, 새로운 사명 LS ELECTRIC 최종 결정
 

글로벌 시장 겨냥 창립 이래 첫 국.영문 통합 CI

LS산전이 LS ELECTRIC으로 사명을 바꾸고 글로벌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LS산전은 지난24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LS ELECTRIC’(일렉트릭)을 신 사명으로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사진)


LS ELECTRIC은 지난해 연말부터 사명 변경을 위한 사전 준비를 거쳐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를 승인, 이달 중 사명 등기 후 공식화한다.


공식 상호는 엘에스일렉트릭주식회사이며 상표는 국문과 영문을 통합한 CI를 적용해 ‘LS ELCETRIC’을 사용할 예정이다.


LS ELECTRIC은 1974년 럭키포장을 모태로 1987년 3월 금성산전으로 사명을 변경한 이후 ‘산전’이란 이름을 33년간 사용해왔으며 1994년 LG산전을 거쳐 2003년 LG그룹에서 계열 분리 이후 2005년 LS산전으로 사명을 바꿨다.


이번 사명 변경은 글로벌 사업 강화와 고객 중심 경영에 대한 회사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됐으며 DT(디지털전환), AI(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변화와 급변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트에너지 등 융•복합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 정체성의 재정립 차원에서 추진됐다.


구자균 회장은 “LS ELECTRIC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무거운 책임감, 사명감을 안고 새 역사를 써나가야 한다”며 “사업과 조직 양면에서 ‘혁명적 변화를 넘어서는 진화’를 통해 글로벌 초우량 중전기업으로 도약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LS산전은 사명 변경이 임직원 사고 변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새로운 비전 선포를 통해 경영의 구심점을 확보하고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홍현정 기자
작성일자 : 2020-03-25(제325호)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