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LS전선아시아,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 827% 상승
 

베트남 전력시장 회복, 하반기 성장 본격화

LS전선아시아가 3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LS전선아시아(대표 권영일)는 지난13일 3분기 매출이 전분기 대비 8% 증가한 1천459억 원,영업이익은 827% 증가한 51억 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LS전선아시아에 따르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 증가, 영업이익은 20% 감소했다.


이번 3분기 실적 반등의 주요 원인은 베트남 시장의 전력 프로젝트 재가동으로 인한 배전(중?저압) 부문과 글로벌 통신 시장에서의 통신(광케이블?UTP) 부문의 수익성 회복으로 관측된다.


LS전선아시아는 4월, 5월 정부의 인프라 투자 및 FDI (Foreign Direct Investment, 외국인직접투자)를 통해 유입되는 한국계 프로젝트 등이 전면 중지돼 회사 수익성이 크게 저하됐지만 베트남 시장 회복세가 시작되면서 수주를 지속적으로 받아와 실적이 개선됐다.


LS전선아시아 관계자는 “하반기는 코로나19로 인해 지연됐던 프로젝트들이 점차 실현되기 시작하면서 실적의 추가 개선이 예상된다”며 “코로나19 이후 인프라 시장의 본격 회복 이전에 전력시장 회복이 선행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홍현정 기자
작성일자 : 2020-10-14(제338호)


작성자 : 암호 :